국정원 “10년간 재입북자 29명…협박, 국내범죄 등 사유

뉴스1 입력 2020-09-22 12:13수정 2020-09-22 12: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상균 1차장, 박지원 국정원장, 박정현 2차장. 2020.9.22/뉴스1 © News1
최근 10년간 탈북민 중 재입북한 사람은 29명이며, 그 중 다시 국내로 입국한 사람은 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정보원은 22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렇게 보고했다고 정보위 국민의힘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전했다.

하 의원은 전체회의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국정원은 이들의 재입북 동기는 회유·협박, 국내에서의 범죄 등으로 다양하며, 이들이 북한에서 어떻게 생활하는지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국정원법 개정안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대공수사권을 (경찰에) 넘길 때 인력을 함께 이동하는 문제가 있어서 개정안을 법안심사소위에서 심사할 때 심층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며 “경찰은 인력이 넘어오지 않고는 아직까지는 능력을 확보할 수 없다는 입장이 일부 있고, 국정원은 인력 이동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해 소위에서 명확하게 구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지원 국정원장은 인력 이동과 재편 등에 대해서는 국정원 직원이 자발적으로 지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고려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김 의원이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