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秋아들이 안중근이면 윤미향은 유관순?”…與도 ‘실언’에 골머리

강성휘기자 입력 2020-09-17 17:02수정 2020-09-17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있다. 2020.9.17/뉴스1
“이젠 윤미향 의원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이다.”(박형준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그냥 두면 세종대왕이나 이순신 장군과도 비교할지 모른다.”(국민의당 이태규 최고위원)

17일 야권은 전날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 씨를 안중근 의사에 빗댄 논평을 냈다가 논란 끝에 삭제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집중 포화를 쏟아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반 국민이 상식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의 발언이 쏟아지는데 이래서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로 갈 수 있는 지 매우 회의적인 생각을 갖는다”고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정부와 집권 여당의 ‘서 일병 구하기’ 막말 퍼레이드에 국민의 인내심이 한계에 달했다”며 “여당 의원들 막말 수준이 황당하다 못해 한심하다”고 했다. 같은 당 서일종 의원은 “안중근 의사의 정신까지 도둑질해 서 씨가 조국을 위해 충성한 의인처럼 찬양했다”고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추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는 희대의 망언이 있었다“며 “정신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이 다른 역사적 위인들을 소환할지도 모른다는 비아냥도 이어졌다. 박형준 전 수석은 이날 라디오에서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비유하는 것을 보면서 (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유관순 열사에 빗댈 판이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최고위원은 “그냥 두면 (서 씨를) 세종대왕이나 이순신 장군과도 비교하려 할지 모른다”며 “이 정도면 이성을 완전히 상실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주요기사
민주당 내에서는 연이은 ‘실언’에 골머리를 앓는 모습이다. 민주당의 한 지도부 의원은 “검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최대한 서 씨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게 해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안중근 의사까지 갖다 붙여 화를 자초하고 있다”며 “자살골도 이런 자살골이 없다”고 했다. 민주당 강창일 전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대한민국 군대를 갔다 온 사람은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이야기 인가”라며 “안 의사의 위대함이 줄어드는 것 아니겠느냐. 지나쳤다”고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