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의장 “2022년 대선-지방선거 동시실시 검토해야”

이은택 기자 입력 2020-09-17 03:00수정 2020-09-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취임 100일 맞아 온라인 간담회
“석달 간격 선거땐 국력 소모… 21대국회, 세종의사당 터 닦아야”
“(2022년) 지방선거와 대통령선거를 동시에 실시할 것인지에 대한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

박병석 국회의장(사진)은 취임 100일을 맞아 16일 국회에서 진행한 온라인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2022년 상반기, 대통령선거와 전국지방선거가 세 달 간격으로 열린다. 적지 않은 국력 소모가 예견된다”며 “내년에는 이 문제에 대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제20대 대통령선거는 2022년 3월 9일, 제8회 지방선거는 같은 해 6월 1일에 열린다. 전국 단위의 큰 선거를 한 해 두 번 치르는 셈. 이 때문에 일부 의원들과 지방자치단체장 등도 ‘동시 선거’를 제안했지만 아직까지 본격적인 논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박 의장은 여당이 추진 중인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 “21대 국회에서 세종의사당의 터를 닦아야 한다”며 “국회사무처가 세종의사당 준비를 위한 전담 조직을 구성했고 국회의장도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박병석 국회의장#2022 대선#지방선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