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피스 논란’ 류호정 “국회, 장례식장 아냐…관행 깨고 싶어”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08-06 09:46수정 2020-08-06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호정 의원. 출처= 뉴스1
‘복장 논란’에 휩싸인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국회에 빨간 원피스를 입고 등장한 후 연일 입에 오르내리는 것을 두고 “이렇게까지 크게 논란이 될 줄은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류 의원은 6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가) 검은색, 어두운 색 정장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측면이 있다. 50대 중년 남성 중심의 국회 관행을 깨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의 권위라는 것이 양복으로부터 세워진다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관행이라는 것도 시대 흐름에 따라 변하는 것이고. 저는 일 잘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출근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장례식장에서도 격식을 지키듯 국회에서도 국민에 대한 예의 차원에서 격식 입게 입어야 하지 않냐’는 지적에 류 의원은 “그런 의견도 이해는 하지만 우선 그곳(국회)이 장례식장은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TPO(시간·장소·상황)라는 것도 바뀔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하고. 양복을 입고 일하는 직장인은 전체 일하는 시민 중에서 굉장히 일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류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 붉은색 원피스를 입고 출석했다가 ‘때와 장소’에 맞지 않는 옷차림이라는 지적과 함께 일부 네티즌으로부터 성희롱적 비난을 받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