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리비아 외교갈등 해결되나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3:00수정 2010-09-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상득 의원 오늘 출국… 카다피에 MB친서 전달 가능성 이명박 대통령의 친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이 27일 저녁 리비아로 출국할 예정인 가운데 국가정보원 요원의 리비아 정보활동 파문이 수습될지 주목된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26일 “이 의원이 29일로 예정된 대우트리폴리호텔 준공식에 참석하기 위해 27일 출발할 것”이라며 “이 의원은 호텔 공사를 책임진 대우건설 초청으로 리비아를 방문하는 것이지만 이 기회에 리비아 당국의 한국 외교관 추방 사건으로 촉발한 갈등을 해결할 정부 외교사절의 역할도 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정부 관계자들을 접촉해 막판에 접어든 리비아 사태의 해법을 모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리비아 방문 기간에 리비아 최고지도자인 무아마르 카다피 국가원수에게 이명박 대통령의 친서를 전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29일 대우트리폴리호텔 준공식에 카다피 원수가 아닌 리비아의 핵심 인사가 나올 예정이어서 이 의원과 접촉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주요기사
19일(현지 시간)에는 리비아 당국이 구금하고 있는 한국인 선교사 구모 씨와 농장주 전모 씨가 지난달에 이어 두 번째 가족 면회를 했다. 리비아 당국의 한국 외교관 추방 사건과 관련해 한국을 떠났던 주한 리비아경제협력대표부 직원들은 중국 베이징(北京)의 리비아대사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