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등원결정 절차 문제있다"…당무회의서 지적

입력 2001-01-17 23:24수정 2009-09-21 10: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민주당 당무회의에선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의 ‘국회 등원 지시’와 그에 따른 갑작스러운 등원 결정의 절차상 문제점에 대한 지적이 잇따랐다.

조순형(趙舜衡)의원이 먼저 “한나라당이 강삼재(姜三載)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소집한 방탄국회라는 이유로 임시국회를 거부하다가 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의해 방침을 바꿨다”며 “한나라당이 불체포특권을 악용하고 있는데도 집권당이 방침을 번복한 것은 잘못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 말씀도 일리가 있지만 집권당이 자생하려면 총재(대통령)께 직언을 해야 한다”며 “집권당의 위상이 강화돼야 국가 예산을 횡령한 정당을 제압할 수 있으며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화갑(韓和甲)최고위원도 “조의원의 지적이 옳다”면서 “당의 의결기구를 통해 (등원을) 결정했어야 혼선이 없었을 것이다”고 거들었다.

정균환(鄭均桓)원내총무도 “내부적으로 강의원 체포동의안 처리 문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과정에서 청와대 발표가 나왔다”고 해명한 뒤 “나도 이것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곤혹스러운 표정으로 듣고 있던 김중권(金重權)대표는 “당내에서 적절한 논의를 거치는 과정에서 발표가 먼저 나와 참으로 안타까웠다”고 유감을 표시했다.

<박성원기자>sw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