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교토국제고 돌풍, 여름 고시엔 4강서 스톱

입력 2021-08-30 03:00업데이트 2021-08-3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3 아쉬운 패배… 결승진출 실패 일본 교토의 한국계 민족학교 교토국제고가 고교 야구의 ‘꿈의 무대’로 불리는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여름 고시엔)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사상 첫 출전에서 당당히 4강에 진입하는 성과를 올려 야구 명문고의 위상을 굳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교토국제고는 28일 효고현 한신고시엔 야구장에서 열린 제103회 여름 고시엔 준결승에서 나라현의 지벤가쿠엔(智辯學園)고에 1-3으로 패했다. 4회초 상대팀에 3점을 먼저 빼앗겼고 5회말에 1점을 만회했지만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교토국제고는 정원 130여 명의 소규모 학교다. 부족한 학생 정원을 맞추기 위해 22년 전 야구부를 설립했고 현재도 소속 학생이 40명에 불과하다. 하지만 처음 출전한 올해 여름 고시엔의 첫 경기서부터 돌풍을 일으켰다. 당시 맞붙은 마에바시이쿠에이(前橋育英)고는 2013년 우승팀인 명문고지만 이 학교를 꺾은 것을 포함해 3연승을 질주하며 4강에 올랐다. 이를 통해 ‘동해 바다’로 시작하는 교토국제고의 한국어 교가는 총 4차례 공영 NHK방송을 통해 일본 전역에 생방송됐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