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오락실의 추억

송은석 기자 입력 2021-08-05 03:00수정 2021-08-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머니에 한가득 동전을 넣고, 빨간 버튼을 부서질 듯 두드렸던 시절. 때로 모르는 이들과 어깨를 부딪치며 한판 승부를 펼쳤습니다. 춘리 대 바이슨, 오늘의 승자는 누굴까요. ―서울 서촌의 한 오락실에서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주요기사

#오락실#추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