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릇째 즐거움, 그라탱[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입력 2021-04-30 03:00수정 2021-04-30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도피네 지방에서 유래된 그라탱(gratin). 그라탱의 응용은 무한한데, 흔히 사용되는 식재료로 감자, 생크림, 치즈 등을 꼽을 수 있다. 얇은 슬라이스 감자부터 으깬 스타일까지 활용법이 여러 가지다. 오븐에서 요리된 그릇째 그대로 식탁에서 먹는 경우가 많다. 노릇노릇하며 바삭한 크러스트 표면의 뜨거운 그라탱에 수저를 넣으니 한없이 부드러운 세상이 펼쳐진다.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주요기사

#그라탱#프랑스#도피네 지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