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만 본 광해군의 거래[임용한의 전쟁史]〈132〉

임용한 역사학자 입력 2020-10-20 03:00수정 2020-10-2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누르하치가 요동에서 명나라 세력을 몰아내자 1621년 명나라 난민 일부가 조선으로 도망쳐 들어왔다. 그들의 지도자가 모문룡이었다. 사르후의 패전으로 군사력에 큰 타격을 입고, 후금의 침공 위협에 고심하고 있던 광해군은 머리가 복잡했다. 이들을 받아들여서 동맹군으로 활용할 수 있을까? 반대로 이들을 수용했다가 후금의 침공을 유발하게 되지 않을까? 이들이 우리 땅을 점거하려고 들지는 않을까?

1623년 광해군은 모문룡을 설득해 평안도 철산 앞바다에 있는 가도로 들여보냈다. 이때부터 모문룡은 조선에 골치 아픈 존재가 되었다. 모문룡은 요동에서 100만의 난민을 받아들여 세력을 키우고, 명과 협력해 요동을 수복하겠다고 큰소리를 쳤다. 가끔 군대를 끌고 압록강을 건너 후금을 치는 시늉도 했다.

처음에는 광해군이나 인조 모두 모문룡의 군사력에 일말의 희망을 가졌다. 그러나 모문룡을 만나고 온 관원들은 모두 고개를 저었다. 군대라기보다는 난민, 오합지졸 무리였다. 더 괴로운 건 조선에 대한 끊임없는 요구였다. ‘군량을 달라’ ‘무역을 해 달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병사를 내보내 민간지역을 약탈했다. 정묘호란이 끝난 뒤에는 노골적으로 조선 영토를 탐내고, 폭력, 약탈 행위도 늘어갔다.

모문룡은 음흉한 야심가이자 사기꾼이었다. 정작 조선이 위급할 때는 한 줌의 도움도 준 적이 없었다. 그런데 나중에 보면 그의 군대가 전혀 엉터리 군대는 아니었다. 모문룡이 죽자 잔존 병력이 후금에 투항하는데 후금에서 상당히 중요한 활약을 했다. 난민을 모아 군벌세력으로 양성할 정도로 수완도 있었다.

주요기사
모문룡의 인격은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반성을 해 볼 수도 있다. 우리는 왜 모문룡을 제대로 이용하지 못했을까? 그의 군대가 지닌 잠재력은 왜 포착하지 못했을까? 왜 그로 인해 후금의 침공까지 당하면서 늘 손해 보는 거래만 했을까? 국제 관계에서 상대의 인격에 의존한다면 그건 정상적인 태도일까? 답은 이렇다. 세상을 선악 구도로만 보고, 국제 정세에 무지하고, 국내 정치의 이해관계만 따지고, 실무는 모르고 이념에만 집착하는 관료들이 너무 많았기 때문이었다.

 
임용한 역사학자



#광해군#모문룡#잠재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