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준의 재팬무비]일본 놀래킨 한국영화, 그래도 헌것이 좋아!

입력 2001-01-02 19:12수정 2009-09-21 12: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에는 공휴일이 그리 많지 않지만 쉬는 날은 꽤 됩니다. 연말이나 천왕 생일 때 열흘씩 보름씩 확실하게 놀아버리는 덕분입니다. 직업마다 회사마다 좀 다르지만 보통 연말 때는 열흘쯤, 천왕 생일 때는 2주쯤 쉬더군요. 이때가 바로 그 사람들 말로 '고르덴 위크'(골든 위크)인 셈이지요.

황금 연휴를 맞이해 일본인 친구가 서울로 놀러왔더군요. 일본 도쿄에서 한국 영화 수입과 일본 영화 수출에 관한 일을 하고 있는 친구라 다른 친구들 근황뿐 아니라 일본 영화계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이 친구는 올해 수출보다 수입 때문에 더 바빴다고 합니다. <쉬리>가 대히트한 이후 한국 영화에 대한 인식이 매우 달라졌을 뿐 아니라 가격도 폭등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공동 경비구역 JSA'를 약 200만 달러에 수입한 것을 비롯해 일본 영화계는 올해 한국 영화를 550만 달러 어치쯤 수입했다고 합니다(현재 일본에서는 <춘향뎐>이 개봉되고 있습니다). 꽤 수입을 많이 한 셈이지요?

기분도 좋고 해서 양수리에 있는 서울종합촬영소에 데려가 구경을 시켜 줬더니 이 일본 친구 무척 놀라더군요. 일본에도 쇼치쿠 오후나 촬영소(지금은 문을 닫았습니다)같은 촬영장이 있긴 하지만 우선 규모 면에서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더구나 오후나 촬영소는 어디까지나 영화사 쪽에서 마련한 것으로 종합촬영소처럼 나라에서 지원한 대규모 촬영소는 꿈도 못 꾼다는 겁니다. 그 친구가 했던 말을 그대로 빌려오면 "(정부에서) 해줄 생각도 없고, (영화계 쪽에서) 받을 생각도 없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요즘 들어 부쩍 한국 영화의 규모가 커지고 관객을 많이 끌어 모으는 이유를 알겠다고 하더군요. 규모가 커지는 경향과 국가의 지원이 직통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닐 텐데도 최근 상황이 워낙 그런지라 이 일본 친구는 그렇게 연관을 지어 생각하더군요.

어쨌거나 칭찬이 분명하니 기분이 좋아야겠지만 어째 마음이 영 편치 않았습니다. 규모가 커진다는 말은 그리 기분 좋은 말이 아니더군요.

영화전문지 기자 생활을 시작할 무렵 어떤 영화를 좋아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물쭈물하면서 "다 좋아합니다. 충무로 영화도 좋고요…" 했던 기억이 납니다. 이때 충무로 영화란 <쉬리> 같은 영화는 결코 아닙니다. 겉치레는 남루하지만 어딘지 모르게 사람 냄새가 나는 옛날 우리 영화들을 일컫는 말이었습니다.

이를테면 <공포의 외인구단>을 제외한 이장호 감독의 모든 옛날 영화, 곽지균 감독의 멜로드라마, 배창호 감독의 모든 영화, 박광수 감독의 초기 두 작품 <칠수와 만수> <그들도 우리처럼>, 장선우 감독의 <우묵배미의 사랑>…. 얼마나 가슴 풋풋한 기억들입니까.

개인적인 취향이야 뭐 그리 중요하겠습니까만, 소박한 옛날 우리 영화들에는 이처럼 한 개인이 그만 스르륵 빠져들 만큼 진한 매력이 분명 있었습니다.

하나같이 '블록버스터'만을 외쳐대는 요즘에는 그런 우리 영화만의 매력이 평가절하되는 것 같아 유감입니다. 돈 많이 들여 '공동경비구역JSA' 같은 영화가 나온다면야 불만을 가지기 힘들겠지만, 돈을 들인 영화는 그만큼 '장사'에 대한 강박관념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숱한 경험을 통해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 강박관념은 수작을 졸작으로 변모시키는 마술을 부리곤 하지요. 그게 걱정입니다.

서울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 일본 친구는 뭐가 그리 신나는지 연신 떠들어댔습니다. 일본 영화인들과 공무원들이 와서 촬영소를 봐야 한다는 둥 그래서 최근 한국 영화가 힘을 떨치는 이유가 뭔지 느껴야 한다는 둥 자기가 마치 종합촬영소 홍보 직원이라도 된 양 호들갑을 떨었습니다.

그럴 만도 하겠지요. 일본에는 그런 정부 지원 시설이 눈 씻고 찾아봐도 없다니까요. 한국 영화인들은 자부심을 가져도 되리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막상 그런 호들갑을 마주하자니 어쩐지 심사가 복잡해져서 그만 이렇게 내뱉고 말았습니다.

"중국 건 더 커…."

김유준(영화칼럼리스트) 660905@hanmail.net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