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교육부, 3개大에 시정요구…대학들 갈등확산 대책 논의

입력 2004-10-11 23:30업데이트 2009-10-09 13: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육인적자원부는 11일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학의 2학기 수시모집에서도 고교간 학력차 반영 등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대학측에 요구했다.

이에 따라 2학기 수시모집 전형에서 고교간 학력차를 반영한 대학은 이를 수정하거나 보완해야 하기 때문에 전형을 진행 중인 일부 대학의 모집 일정이 차질을 빚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교육부는 올해 1학기 수시모집에서 고교간 학력차를 반영한 것으로 나타난 고려대 연세대 이화여대에 보낸 시정 요구 공문에서 “올해 2학기 수시모집을 포함해 비슷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개선 계획을 수립해 26일까지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내 주요 사립대들은 일부에서 대입 전형의 고교간 학력차 반영 논란을 지역간, 계층간 갈등으로 확산할 경우 전국 고교의 교육내용을 공동으로 평가해 공개하겠다고 밝히고 나섰다.

연세대 이화여대 중앙대 등 서울 소재 10여개 대학 입학관련 처장들은 10일 밤 긴급회의를 열고 일부 사립대가 수시모집에서 고교간 학력차를 반영했다는 교육부의 발표와 관련한 입장과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에 참석한 한 입학처장은 “논란이 정치적인 수단으로 변질되면 고교의 학교생활기록부 부풀리기 실태와 각 대학이 갖고 있는 전국 고교의 교육내용 평가 자료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국 4년제 대학의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도 다음 주 중 전국대학 입학처장회의와 총장 회의를 잇달아 열고 공식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대교협 이현청(李鉉淸) 사무총장은 이날 “입학처장과 총장들이 공식 입장을 밝히고 해결책도 논의할 것”이라며 “대학측의 의견을 수렴해 교육부에 요구할 것이 있으면 적극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철기자 sung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