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캡슐]경희대병원 박민수 교수, 아시아이식학회상 수상 外

동아일보 입력 2021-08-11 03:00수정 2021-08-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경희대병원 박민수 교수, 아시아이식학회상 수상
경희대병원 간담도췌장외과 박민수 교수(사진)가 지난달 25일(일)부터 나흘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17차 아시아이식학회 해외학술대회에서 최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간이식 및 간세포암에 대해 꾸준히 연구해 온 박민수 교수팀은 이번 학회에서 간이식 시 발생하는 허혈-재관류 손상 관련,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항산화제인 바이칼린(Baicalin)의 간손상 보호 효과를 확인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박 교수는 “허혈-재관류에 의한 간 손상은 간이식을 진행할 때 흔히 관찰되는 현상이지만 이식 간 생존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며 “간이식은 간경병증과 간암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이상적인 방법으로서 치료효과 및 생존율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유의미한 연구를 이어나가며 간암환자에게 새 삶을 선물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청소년 ‘부정교합’ 비발치 교정 안전성 입증
외모에 민감한 청소년기에 ‘부정교합’이면 심리적으로 위축되기 쉽고 씹는 기능이나 발음에 문제가 생기기도 한다. 비발치 교정치료를 받은 청소년 부정교합 환자를 3년간 장기관찰한 결과 부정교합이 치료된 것은 물론 기도공간 및 골격에도 부정적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국윤아 교수(사진)와 맨해튼치과 주홍국 원장 연구팀이 부정교합 환자를 대상으로 치아를 발치하지 않고 후방 이동하는 교정법을 적용해 3년간 장기 관찰한 결과 치열을 후방 이동시켜도 기도 공간에는 문제가 없음을 최초로 규명해 MCPP(Modified C-palatal plate)를 이용한 비발치 교정법의 안전성을 다시금 입증했다.

주요기사
■ 아주대병원, 평택에 ‘인텔리전트 종합병원’ 건립
아주대병원이 경기 평택 브레인시티 의료복합타운에 500병상 규모의 첨단 스마트 인텔리전트 종합병원을 건립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인시티 PFV는 4일 평택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 내 종합병원 건립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아주대병원-투게더홀딩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평택시는 인구 55만 명의 대도시로 성장했으며 다수의 개발 계획을 추진하고 있으나 그동안 상급종합병원급 의료서비스 혜택이 부족해 이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이에 아주대병원은 평택시의 상급종합병원 건립 필요성에 따른 제안 요청을 받고 2018년과 2019년 1, 2차 업무협약을 맺는 등 평택시민의 건강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평택 아주대병원 건립을 적극 검토해 왔다.
#헬스동아#건강#의학#헬스캡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