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국내 일부 서비스서 ‘동해’→‘일본해’ 표기…항의에도 요지부동

신무경 기자 입력 2020-11-22 20:44수정 2020-11-22 2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구글이 국내 일부 서비스에서 ‘동해’ 대신 ‘일본해’를 먼저 표기해 이용자들의 반감을 사고 있다.

22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구글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날씨 알림 서비스에서 동해가 ‘일본해(동해로도 알려져 있음)’로 표기된 푸시 메시지가 이용자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동해 인근 지역 이용자에겐 해당 지역 날씨와 함께 해상날씨도 제공되는데 ‘일본해’로 표기된 것이다.

구글 앱을 실행할 때 검색창 아래에 있는 날씨 탭에서나, 검색창에서 ‘날씨’를 검색한 경우에도 같은 표기가 노출됐다. 일부 이용자들은 동해 인근에 살지 않음에도 해당 메시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며칠에 걸쳐 일본해로 표기된 메시지를 받아본 이들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구글에 항의했지만 반응이 없었다”며 “(메시지를 볼 때마다) 기분이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는 국가별로 이견이 있는 명칭에 대해선 사용자가 접속한 국가의 표기법을 따르도록 한 구글의 자체 관례에도 어긋난다. 지금까지 구글은 한국에서 접속할 경우 ‘동해’, 일본에선 ‘일본해’를 우선 표기해왔다. 미국 등 제3국에서 접속하면 ‘Sea of Japan(East Sea)’로 노출된다.

주요기사
정보기술(IT) 업계에서는 미국 검색 결과 값이 잘못 번역돼 노출됐거나, 일본에서 접속한 것으로 위치정보가 잘못 인식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에 대해 구글 측은 단순 실수인지, 기술상 오류인지, 표기 원칙이 바뀐 것인지 아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구글코리아 측은 “내부적으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고만 했다.

구글은 과거에도 여러 차례 지명 표기 문제로 지적을 받은 바 있다. 8월에는 구글 지도에서 ‘독도’를 검색해도 아무런 내용이 뜨지 않아 논란을 빚기도 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