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60만 리터 규모 생산능력 확보”… 셀트리온, 송도 제3공장·연구센터 신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11-18 12:20수정 2020-11-18 12: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000억 원 투입·오는 2023년 준공 목표
완공 시 1~3공장 총 25만 리터 생산능력 확보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2022년 7월 준공 예정
신규 고용창출 약 3000명 기대
송도서 4공장·바이오타운 건립 추진
2030년 총 60만 리터 생산능력 확보 계획
“인천 송도 중심으로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생태계 구축”
셀트리온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조감도
셀트리온은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신도시 내 부지에 기공 발파를 시작으로 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연구센터) 건립을 본격화했다고 18일 밝혔다.

다품종 생산 및 공급 체계 구축을 위해 6만 리터 규모 바이오의약품 제3공장을 건립하고 연구·개발(R&D)과 공정개발 및 임상을 복합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원스톱’ 대규모 연구센터도 신축한다.

제3공장은 기존 2공장 부지 내 대지면적 4700㎡(약 1500평)에 4층 규모로 지어진다. 연구센터는 2공장 인근 부지 대지면적 1만33㎡(약 3000평)에 지하 1~지상 6층 규모로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총 5000억 원을 투입한다. 3공장은 오는 2023년 5월, 연구센터는 2022년 7월 준공을 각각 목표로 하고 있다고 셀트리온은 설명했다.

3공장 상업생산은 오는 2024년 6월부터 개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완공 시 셀트리온은 기존 1·2공장 19만 리터에 더해 연간 총 생산량이 25만 리터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3공장에는 7500리터 규모 배양기를 총 8개 구축한다는 계획으로 제품 수 증가에 따른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보다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설비가 갖춰진다. 배양기가 많은 만큼 배치간격이 짧아져 실제 생산량이나 매출 기여도 측면에서 기존 시설과 대등하거나 높은 수준을 보일 전망이라고 셀트리온 측은 전했다.

주요기사
셀트리온은 이번 3공장 및 연구센터 건립에 따라 약 3000명 규모 신규 고용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한다. 연구센터에는 2000명 규모 전문 바이오 개발 인력들이 근무하게 될 전망이다. 또한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확대에 따라 대량 생산을 위한 설비 투자도 병행해 준비하고 있다. 인천 송도에 설립하기로 한 20만 리터 규모 생산시설은 ‘제4공장’ 및 복합 바이오타운으로 건립할 계획이다. 4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셀트리온 생산 능력은 국내에서만 45만 리터 규모에 이르게 된다. 오는 2030년까지 해외 공장까지 포함해 총 60만 리터 규모 생산능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제3공장 및 글로벌생명공학연구센터 건설을 본격화하면서 급증하고 있는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보다 탄력적이고 효율적인 바이오의약품 연구 및 생산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천 송도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바이오헬스케어 생태계 발전에도 앞장서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