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탑재할 하드웨어 만들어야” 박지원 비대위장 ‘안철수 끌어안기’

송찬욱 기자 , 황형준 기자 입력 2016-07-08 03:00수정 2016-10-06 04: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당 비대위 출범 ‘관리형 지향’ 주승용은 “사당화 비판받아” 각세워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7일 공식 출범한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선거비용 리베이트 의혹에 대한 자기반성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박지원 비대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회의에서 “국민을 걱정해야 할 정치가 이렇게 모두 비상 상황이 된 것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스럽다”며 “이제는 ‘안철수의 새 정치, 천정배의 유능한 개혁정당’이라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할 하드웨어를 시급히 만들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혁신보다는 당 시스템 구축에 방점을 둔 ‘관리형 비대위’를 지향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박 위원장은 이어 “무대 뒤 스태프가 배우보다 더 바쁜 법이다. 도로 포장공사도 모두가 잠자는 새벽에 하는 법”이라며 “비대위원 여러분께서 솔선수범해서 낮에는 국회에서 일하고 밤에는 당과 지역 현장에서 당의 기초 공사를 하자고 거듭 요청드린다”고 군기를 잡았다.

권은희 비대위원은 “정치가 국민의 눈높이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특히 저희 국민의당은 이런 정치 개혁의 주문을 받은 당으로서,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서 정말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조성은 비대위원도 “(리베이트 사건으로) 이번 총선에서 많은 국민들에게 기대를 걸어주셨던 새 정치와 호남 정치의 복원, 이 커다란 두 가치가 심각하게 훼손을 입었다는 것에 깊은 유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창당 과정에서 제기됐던 ‘안철수 사당화(私黨化)’를 경계해야 한다는 비판도 나왔다. 주승용 비대위원은 “우리 당이 위기에 처해 있다. 국민들께 약속한 ‘새 정치’를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사당화라는 뼈아픈 비판도 받았던 것이 사실이다”고 지적했다.

비공개 회의에선 내년 2월까지 열게 돼 있는 전당대회를 올해 안으로 최대한 앞당기자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상견례였던 만큼 민감한 발언은 많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주 비대위원은 “지금 상황에서 누가 매달 돈을 내는 기간당원(권리당원)을 하겠냐. 전당대회를 앞두고 동원하다 보면 유령당원, 당비 대납 등 사고가 터질 수 있다”며 “기간당원제를 폐지하는 게 낫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헌당규 제정·개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비대위에서 독립돼 당헌당규 손질과 당원 가입, 당비 납부 시스템, 각종 위원회 정비 작업 등을 다음 달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송찬욱 기자
#국민의당#비대위#출범#박지원#주승용#안철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