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찍다가…폭포 위에서 떨어진 돌 맞아 女관광객 사망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5일 15시 35분


코멘트
중국의 유명 관광지에서 여성 관광객이 낙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13일 신경보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서남부 쓰촨성 메이산(眉山)의 와우산(瓦屋山) 풍경구에서 관광객 사망 사고가 발생했다.

언론과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해당 여성은 다른 관광객들과 함께 폭포 아래쪽의 계단에서 사진을 찍던 중에 변을 당했다.

절벽 위쪽에서 갑자기 떨어진 낙석이 여성의 머리를 강타했고, 여성은 그대로 계단 아래로 굴렀다. 다른 관광객들은 양 팔로 머리를 감싸며 혼비백산한 몸을 피했다.

그중 한 남성이 쓰러진 여성에게 다가가 상태를 살피고 구조당국에 신고했다. 안타깝게도 피해 여성은 숨졌다.

수습에 나선 당국은 관광객들을 대피시키고 사고 현장과 일부 지역을 폐쇄한 후 안전 점검에 들어갔다.

‘와우산’은 어느 각도에서나 산 전체가 기와집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달 말까지 무료로 입장이 가능해 많은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중국 와우산#낙석 사고#관광객 사망#셀카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