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포털서 ‘코인 거래소’ 검색까지 차단… 개인들 가상화폐 거래 본격 단속설 솔솔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 거래소 이용 그동안 묵인
채굴 단속 이어 강경조치 전망
중국 정부가 최근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채굴부터 거래까지 전 과정에 걸쳐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검색까지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개인의 가상화폐 거래에 대해서는 다소 관대한 태도를 보인 중국 정부가 이제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9일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와 소셜미디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 등에서 유명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나 OKEs, 후오비 등을 검색하면 아무것도 나오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최근 가상화폐 채굴 단속을 선언한 중국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인터넷 사용자의 접근까지 차단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는 2017년 9월 가상화폐 신규 발행과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하지만 중국계 자본이 운영하는 가상화폐 거래소들은 본사를 싱가포르 등으로 이전하는 방식을 통해 중국인들을 상대로 영업을 계속해왔다. 중국 정부도 해외 거래소를 이용한 개인들의 가상화폐 거래는 사실상 묵인해왔다. 하지만 이번에 포털사이트 등에서 거래소 검색까지 차단한 것은 조만간 개인들의 가상화폐 거래에 대해서도 제재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중국 공안도 가상화폐 제재에 나서고 있다. 공안은 9일 오후까지 가상화폐를 이용해 돈세탁을 해 온 정황이 드러난 170개 범죄조직을 단속해 1100여 명을 체포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21일 중국 정부는 류허(劉鶴) 부총리 주재로 금융안정발전위원회 회의를 열고 “비트코인 채굴과 거래 행위를 타격하겠다”는 강경 원칙을 밝힌 바 있다. 이후 비트코인 채굴에 대한 강력한 단속이 네이멍구 자치구와 서북부 칭하이성 등으로 확대된 상황이다.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중국#코인 거래소#가상화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