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구한다” 의뢰에 산 사람 납치해 술 먹이고 화장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4-14 21:30수정 2021-04-14 2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주 먹여 의식 잃게 한 후 관에 넣어 봉인
부유층 사망자 관과 바꿔치기
자료사진(gettyimagesbank)
중국에서 산 사람을 납치해 독주를 먹인 후 시신으로 둔갑시켜 화장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017년 3월 1일 중국 광둥성 루펑시에서 다운증후군이 있는 린 샤오렌(당시 36)이라는 남성이 집 근처 도로에서 쓰레기를 줍다가 괴한에 납치당했다.

납치범은 샤오렌에게 다량의 독한 술을 먹인 뒤 의식을 잃은 그를 관에 넣고 4개의 강철 못으로 봉인했다. “화장할 시신을 구해달라”는 부유층 가족의 의뢰를 받고 벌인 일이다.

이보다 1달 전쯤 의뢰인 가족 중 한 명이 암으로 사망했다. 고인은 생전 전 자신을 화장하지 말고 매장해달라는 유언을 남겼다.

주요기사
하지만 해당 지방 정부는 ‘매장 금지’ 정책을 시행 중이었다. 유족은 법망을 피해 장례를 치르기 위해 고인 대신 화장할 시신을 구하기로 했다.

브로커를 통해 의뢰를 전달 받은 납치범은 시신을 구하는 대신 산 사람을 납치해 관에 넣은 것이다.

광둥성 화장 규정에서 장례업체는 화장 전에 별도로 정한 직원이 신분을 다시 한번 확인하도록 하고 있지만 규정은 지켜지지 않았다.

샤오렌은 그렇게 화장돼 세상을 떠났다. 의뢰 가족은 시신 구입 비용으로 10만7000위안(약 1800만 원)을 지불했다. 납치범이 9만 위안(약 1500만 원)을, 브로커가 1만7000위안(약 300만 원)을 각각 챙겼다.

린 샤오렌이 납치된 지역
범행은 샤오렌의 가족이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납치 사실을 알게 되면서 2년 만에 발각됐다. 2019년 범행이 드러나기 전까지 샤오렌은 지역 경찰서에 ‘실종자’로 기록돼 있었다.

납치범은 지난해 9월 산웨이시 지방 법원에서 사형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후 지역 고등법원에 항소했지만 지난해 12월 기각됐다.

매체는 이 사건이 지난주 지역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대중이 들썩였다면서 중국 지방 정부가 토지를 아끼기 위해 매장을 금지하면서, 이를 피하기 위한 신종 범죄가 생기고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지방 정부의 이런 정책에도 불구하고 2019년 한해 사망자 중 52%만이 화장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인들은 사후 안식을 얻기 위해서는 땅에 묻혀야 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