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얼굴론 취업 못해” 말에 ‘K돌’ 얼굴로 성형한 베트남男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3-08 23:30수정 2021-03-08 2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 얼굴로는 취업 못한다”는 말에 상처받아 한국 아이돌 가수 얼굴로 성형수술을 한 베트남 남성이 화제다.

베트남 호찌민에 사는 도 쿠엔(26·남)은 최근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에 자신의 ‘성형 전후’(Before & After)사진을 비교해 올렸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쿠엔이 지금까지 받은 수술은 눈, 코, 치아, 입술을 포함해 총 9차례다. 성형수술 비용으로만 4억 동(약 1970만 원)을 썼다.

코스모 등 동남아시아 매체들은 “쿠엔이 정확히 한국 연예인 얼굴로 바뀌었다”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이 남성은 취업 면접관에게 “당신 얼굴로는 직장 구하기 힘들다”라는 굴욕적인 말을 들은 후 성형수술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쿠엔은 “매력적이지 않은 얼굴을 가졌다는 이유로 조롱과 모욕을 받았다. 그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겠다고 굳게 결심했다”고 말했다.

쿠엔은 “처음 새로운 모습으로 집에 갔을 때 부모님은 날 알아보지 못했다”며 그런 부모의 반응에 슬펐다고도 했다.

현재 메이크업 전문가로 일하고 있는 쿠엔은 자신과 비슷한 사연을 가진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소셜미이어(SNS)에 경험을 공유한다고 밝혔다.

한편,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는 한류열풍으로 한국 가수나 배우 또는 한국 인플루엔서(SNS유명인) 사진을 들고 성형외과를 찾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