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이번엔 그리스정교회 신부 피습…“테러 가능성”

뉴스1 입력 2020-11-01 08:13수정 2020-11-01 08: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에서 이번엔 그리스정교회 신부를 대상으로 한 총격사건이 벌어졌다.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동부 리옹의 한 그리스정교회 건물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으로 50대 사제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용의자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도주했으나 곧 당국에 체포됐다고 현지 검찰 관계자가 밝혔다.

검찰은 체포된 용의자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테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날 총격을 당한 그리스정교회 신부는 그리스 국적자로서 교회 문을 닫으려 하던 중 변을 당했다.

프랑스에선 지난달 17일엔 수업시간에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풍자하는 만평을 보여준 교사가 목이 잘려 살해되는 사건이 벌어진 데 이어 29일엔 남부 니스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이슬람 과격주의자의 테러로 3명이 목숨을 잃는 사건이 벌어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