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텃밭’ 텍사스 사전투표, 4년전 총투표 넘어서…트럼프에 먹구름?

뉴스1 입력 2020-10-31 11:27수정 2020-10-31 11: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EWS1
미국 공화당의 텃밭으로 여겨져 온 텍사스 주에서 사전투표가 4년 전 총투표수를 넘어섰다.

민주당지지 성향의 유권자들이 사전투표에 많이 참여하고 있어 공화당의 아성인 텍사스가 민주당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속속 나오고 있다.

특히 텍사스는 선거인단이 38명으로 캘리포니아주(55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지역이다. 만약 공화당이 텍사스를 놓친다면 “사실상 게임 끝”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일치된 견해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텍사스주에서 사전투표를 한 유권자는 900만 명을 넘었다. 이는 지난 대선 때보다 더 많은 숫자다. 2016년 대선 당시 텍사스에서 모두 896만 명이 투표를 했었다.

주요기사
텍사스는 공화당의 온상으로 여겨져 왔다. 공화당 부자 대통령을 배출한 ‘부시 왕조(?)’의 텃밭이다. 1976년 민주당 지미 카터 후보를 선택한 것만 빼고 이후로는 쭉 공화당 후보가 당선됐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2016년 대선에서 9%포인트(p) 차이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눌렀다.

그러나 이번 대선에서는 심상치 않은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 평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소폭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지만 동률이 나오거나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앞서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다.

미국의 초당적 정치 분석지 ‘쿡 폴리티컬 리포트’는 최근 텍사스를 ‘공화당 우세’에서 ‘경합’ 지역으로 변경했다. 이 업체는 최근 텍사스 주 여론조사에서 격차는 2~4%p이며, 이는 2018년 상원 선거에서 공화당 의원이 51%대 48%로 근소하게 이겼던 상황에도 부합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사전투표가 급증하고 있다. 사전투표는 민주당지지자들이 선호하고 있다.

CNN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전 투표를 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의 63%가 바이든 후보를 지지했다. 이에 비해 트럼프 대통령은 33%에 불과했다. 대선 당일 투표를 계획하고 있는 응답자들 중에선 트럼프 대통령 지지가 59%, 바이든 후보 지지가 36%였다.

결국 사전투표가 많다는 것은 바이든 후보에게 유리하다는 방증이다.

텍사스 정치지형에 변화의 조짐이 있는 것은 텍사스에 지난 4년간 200만 명 이상의 인구 유입이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중 다수가 캘리포니아, 뉴욕 등 민주당 텃밭에서 온 사람들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만약 텍사스를 민주당이 장악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머지 경합주에서 모두 이겨도 재선은 불가능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