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코로나 핑계로 내년 난민 1만5000명만 입국 허용

뉴스1 입력 2020-10-01 16:16수정 2020-10-01 16: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트럼프 행정부가 2021 회계연도에 난민 1만5000명만 입국을 허용할 계획이라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이는 미국의 난민 정착 프로그램 사상 최저의 인원으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약속하는 인원의 12%에 불과하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미 국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에 비추어 볼 때 미국인들의 안전과 복지를 우선 반영했다”며 이같이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지난해 난민 입국 허용치는 1만8000명이었다. 하지만 검문 검사와 코로나19 로 인해 실제로 난민은 절반밖에 들어오지 못했다. 미국 대통령은 매 회계연도가 시작되기 전에 연간 받아들일 난민 수준을 정한다. 수용할 난민 수를 확정하기 전에 의회와 협의해야 하지만 최종 결정은 대통령이 하게 된다.

2021 회계연도가 시작되는 10월1일을 불과 30분 앞두고 발표된 이번 계획안에는 종교적 박해를 당하는 난민, 미국을 도운 이라크 난민,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홍콩, 쿠바, 베네수엘라 난민 등에 대한 구체적인 배분이 포함돼 있다.

주요기사
한편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난민 입국 규모를 연간 12만5000명 규모로 늘리겠다고 공약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