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돗물서 치사율 97% ‘뇌 먹는 아메바’ 발견

김예윤 기자 입력 2020-09-28 03:00수정 2020-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텍사스주 남동부, 긴급 경보 발령… 뇌 손상돼 환각증세 등 겪어 미국 텍사스주 수돗물에서 ‘뇌를 먹는 아메바’가 발견돼 비상이 걸렸다. 감염 사례는 드물지만 한번 걸리면 치명적이다.

26일 미 CNN방송은 텍사스주 남동부 상수도에서 뇌 먹는 아메바로 알려진 ‘네글레리아 파울러리’가 발견돼 주 환경품질위원회가 경보를 발령했다고 보도했다. 아메바가 발견된 레이크잭슨시의 밥 시플 시장은 “수도 시스템을 완전히 소독하고 샘플 검사에서 사용 안전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용 금지가 유지될 것”이라며 시민 2만7000명에게 수돗물 사용 금지령을 내렸다.

뇌 먹는 아메바는 주로 따뜻한 호수나 강, 토양, 온천수 등에서 발견된다. 네글레리아 파울러리에 감염될 경우 두통, 열, 구토 등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시작해 뇌 손상으로 인한 마비, 균형감각 상실, 환각 증세 등을 겪는다. 미 질병관리본부(CDC)에 따르면 1962∼2018년 감염된 환자 145명 중 141명이 사망하는 등 약 97%의 치사율을 보였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주요기사

#미국#수돗물#치사율#뇌 먹는 아메바#텍사스주#긴급 경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