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참모 탓하며 쫓아낸 트럼프, ‘회고록 부메랑’에 진땀

임보미 기자 입력 2020-07-04 03:00수정 2020-07-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위클리 리포트]대선 앞둔 美, 달아오르는 ‘회고록 전쟁’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이 한 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뒷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볼턴은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하노이 회담 결렬 등 민감한 외교 사안들의 내막을 공개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자 자질을 맹공격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ABC뉴스 화면 캡처
“대통령 재임 중에 이렇게 빨리 책을 낸 사람(전직 참모)은 본 적이 없다. 대부분 기밀로 취급되는 지금 시점의 업무, 정책, 그리고 최고지도자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그 일이 일어난 방(The Room Where It Happened)’의 출간에 대한 윌리엄 바 법무장관의 발언이다. 바 장관의 말처럼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은 전례 없는 수위의 폭로로 세계 외교가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회고록은 지난달 23일 출간한 지 일주일 만에 78만 부가 세계에서 팔려 나갔다. 미국은 물론 영국, 호주, 캐나다 등 영어권 국가에서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대선을 앞두고 현직 대통령의 뒷이야기를 다룬 회고록이 간간이 나온 적이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회고록은 수위가 높고, 비판도 원색적이란 평가다. 볼턴 회고록에 이어 추가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하는 회고록들이 출간 대기 중이고, 이에 맞불은 놓는 ‘친(親)트럼프 회고록’도 준비되고 있다. 미 대선을 앞두고 ‘회고록 전쟁’이 달아오르고 있는 것이다.


○ 논픽션 불황도 날려버린 트럼프 폭로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한 책은 취임한 지 1년 뒤부터 쏟아졌다. 2018년 마이클 울프의 ‘화염과 분노’(1월), 워싱턴포스트(WP)의 전설적인 기자 밥 우드워드가 쓴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9월) 등이다. 트럼프 탄핵 조사가 한창이던 2019년 11월에는 익명의 고위 관료가 백악관 막전 막후를 폭로한 ‘경고(A Warning)’가 출간됐다. 이 책들은 모두 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랐다.

주요기사

볼턴 회고록을 펴낸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는 7월 또 다른 ‘문제작’을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 메리 트럼프의 ‘너무 많고 절대 충분하지 않다(Too Much and Never Enough)’가 그것. 트럼프 대통령의 동생 로버트가 낸 출판금지 가처분 신청을 1심 법원이 받아들였지만 2심에서 뒤집히면서 출간이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폭로 예고’→‘출판금지 소송’→‘대중의 기대치 상승’이란 회고록 흥행 공식도 답습되고 있다.

이게 끝이 아니다. 정치 전략가 폴 베갈라의 ‘당신 해고야: 도널드 트럼프를 이기는 완벽한 가이드(You‘re Fired: The Perfect Guide to Beating Donald Trump)’, 크리스토퍼 버클리가 트럼프 행정부의 가상의 비서실장 시점에서 회고록 형식으로 쓴 풍자소설 ‘러시아를 다시 위대하게(Make Russia Great Again)’, 우드워드의 ‘공포’ 후속작이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하고 있다.

○ 사이먼앤드슈스터는 트럼프 저격수?
5월부터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의 편집장을 맡은 조너선 카프는 한 달이 안 되는 기간 동안 WP 기자인 메리 조던이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에 대해 쓴 ‘그녀의 협상 기술(The Art of Her Deal)’, 볼턴의 회고록을 연속 흥행시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성인 논픽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7% 떨어진 상태에서 흥행 독주를 펼친 셈. 볼턴의 홍보 대행사인 재블린 에이전시의 맷 라티머는 뉴욕타임스(NYT)에 “조너선은 정치적 스펙트럼이 다양한 독자들에게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를 아는 관록 있는 편집자다. 트럼프만 책표지에 던져놓는다고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카프 편집장은 “선거를 앞두고 시의성 있는 책을 찍어내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자신이 ‘반(反)트럼프주의자’는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이 출판사에서 낸 ‘친(親)트럼프’ 책도 많다. 2016년 대선 기간 트럼프 대통령의 책 ‘그레이트 어게인(Great Again)’도 이 출판사에서 나왔다.

○ 트럼프의 ‘폭풍 해고’가 비판 서적 불렀나
재선에 도전하는 현직 대통령의 첫 임기 중에 대통령에 대한 노골적 비판을 담은 책들이 넘쳐나는 것을 미국 출판계에서도 이례적으로 보고 있다. NYT는 이런 현상의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유독 잦은 인사 교체를 지적했다. 미국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까지 트럼프 행정부 대통령실의 주요 보좌관을 지칭하는 ‘A팀’의 교체율은 88%에 달한다. 취임 이후 대통령실 보좌관직 65개 중 57개의 주인이 바뀌었다.

특히 볼턴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적 서술을 포함한 회고록을 쓴 전 관료들은 수두룩하다.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 앤드루 매케이브 전 연방수사국 부국장, 클리프 심스 백악관 전 홍보보좌관, 오마로사 매니골트 뉴먼 전 백악관 대외협력국장 등이다. 이들은 모두 해임 혹은 사임이란 ‘불명예’를 안고 트럼프 행정부를 떠난 인물들이다.

사업가 출신인 트럼프 대통령은 기존 워싱턴의 정치 문법을 따르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석상에서 관료들을 험담하는 것은 더 이상 이례적인 일도 아니다. 트럼프 행정부 내부의 갈등은 언론, 트위터를 통해 빈번히 노출되고 있다. 한때 방송 진행자로 활동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종종 아직도 TV 리얼리티 쇼를 진행하듯 트위터를 통해 ‘넌 해고야’를 남발했고, 이렇게 쌓인 감정이 전직 참모들의 비판 서적 출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 트럼프, 지지층 결집 노려
트럼프 대통령은 볼턴의 회고록 출간일 전날인 지난달 22일 트위터에 볼턴을 겨냥해 “그는 ‘또라이(wacko)’로 여겨졌고 호감을 얻지 못했기 때문에 상원의 인준을 받을 수 없었던 사람”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거래의 달인’으로 꼽히며 수싸움에 밝은 트럼프 대통령이 내심 자신을 겨냥한 회고록을 역이용한다는 평가도 나온다. 회고록을 ‘부당한 비판’으로 포장하며 전통적인 지지층 결집에 이용한다는 것. 여기에 트럼프 측근으로 꼽히는 세라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은 9월 볼턴을 비판하는 회고록 ‘나를 위한 연설(Speaking for myself)’을 출간한다. 샌더스는 볼턴에 대해 “자신이 마치 대통령인 양 굴었다”면서 맹공격했다. 대선을 앞두고 ‘회고록 전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는 것이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임보미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미국 2020 대선#트럼프#볼턴 회고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