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트럼프, 러와 대선 공모 사실… 내가 주선”

입력 2020-08-15 03:00업데이트 2020-08-15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前 개인변호사 코언, 회고록서 주장
“트럼프 퇴임땐 감옥갈 것 알아서 11월 대선서 지면 불복할 것”
백악관측 “돈 벌려고 거짓말” 반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54·사진)이 다음 달 8일 탈세, 불륜 등 대통령의 치부를 낱낱이 까발린 회고록 ‘불충’을 출간한다. 코언은 13일(현지 시간) 공개한 서문에서 “2016년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해 트럼프 승리에 기여했다는 ‘러시아 스캔들’이 사실이며 퇴임하면 감옥에 갈 것을 알기에 그가 11월 대선에서 패배해도 순순히 백악관에서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이 공개한 서문에 따르면 코언은 대통령을 거짓말쟁이, 사기꾼, 깡패, 인종주의자로 혹평했다. 이어 “수단을 가리지 않고 이기는 것만이 삶의 방식이며 친구도 없다. 평생 책임을 회피하며 살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대통령을 대신해 계약자를 협박하고 동업자에게 사기를 쳤다고 고백했다. 부인 멜라니아 여사에게 대통령의 불륜을 숨겼고, 내연녀 또한 여럿이라고 밝혔다.

코언은 대통령이 지난해 4월 특검으로부터 사실상 면죄부를 받은 ‘러시아 스캔들’을 두고 “러시아와 대놓고 공모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푸틴 주변의 부패한 억만장자들의 환심을 사려 애썼다. 내가 양측의 은밀한 만남을 주선했다”고 밝혔다. 그는 라스베이거스 클럽에서 벌어진 대통령의 문란한 행위, 내연녀 입막음 일화 등도 폭로했다.

2006∼2018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를 지낸 코언은 ‘해결사(fixer)’라 불릴 정도로 온갖 뒤치다꺼리를 했다. 대통령 취임 준비위원회의 자금 유용 의혹에 대한 위증 혐의로 2018년 3년형을 선고받았지만 러시아 스캔들 관련 특검 수사에 협조하며 대통령과 갈라섰다.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렸을 때도 하원에서 대통령에게 불리한 증언을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코언을 ‘쥐새끼’라 부르며 분노를 표했다.

코언은 “윌리엄 바 법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대통령의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 같은 이들이 ‘새 해결사’가 되어 진실을 왜곡하고 법을 어기고 있다”며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면 지금까지의 스캔들은 빙산의 일각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교도소에서부터 책을 준비한 그는 올해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가석방된 후 출간을 서둘렀다. 법무부는 석방 조건을 어겼다며 출간을 막으려 했지만 법원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코언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백악관 측은 “허무맹랑한 소설이며 돈을 벌려고 거짓말을 한다”고 반박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