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탑 코리안 처럼…” 美 ‘흑인사망’ 시위 장기화에 총기 수요 급증

신아형기자 입력 2020-06-03 17:02수정 2020-06-03 20: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붕 위 한국인(루프탑 코리안)’ 그들처럼 방어하라.”

미국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1992년 ‘로스앤젤레스(LA) 폭동’ 당시 직접 총대를 메고 한인 사회를 지킨 교민들을 일컫는 ‘루프탑 코리안’이 미국인들 사이에서 고유명사처럼 회자되고 있다.

1992년 이른바 ‘로드니 킹 사건’으로 흑인들이 LA에서 폭동을 일으켰을 당시 큰 피해를 입은 한인 교민들은 머리에 하얀 띠를 두르고 손에는 총을 쥔 채 옥상 위로 올라가 폭도들에 맞섰다. 이때 탄생한 용어가 ‘루프탑 코리안’이다. 미국인들은 ‘스스로를 지키자’는 의미로 유행어처럼 사용하고 있다.


미국인들은 트위터 등에 당시 촬영된 사진과 함께 “우리도 루프탑 코리안이 되자”, “루프탑 코리안을 존경한다”는 글을 공유하고 있다. 지난달 30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경찰 대신 상점을 지키기 위해 무장했다”고 밝힌 한 남성이 “‘루프탑 코리안이 되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번 사태에서도 총을 들고 옥상으로 향한 한인의 사진이 공개되자 사람들은 “그들이 돌아왔다!”며 환영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미국에서는 총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달 미국에서 총기 구매자 신원조회는 지난해 5월에 비해 75% 늘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신아형기자 abro@donga.com
신아형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