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프랑스 유권자 45%, 톰슨그룹 민영화 반대

입력 1996-10-28 20:27업데이트 2009-09-27 14: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랑스 유권자들은 대부분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대우의 톰슨 멀티미디어 인수를 포함한 톰슨그룹 민영화 정책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28일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경제전문지 라 트리뷘 데포스가 1천여 유권자들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실시, 이날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72%는 톰슨그룹을 라가르데르그룹에 매각하는 데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1프랑으로 정해진 상징적 인수가액은 톰슨그룹의 경제적 가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 반면 톰슨그룹이 안고 있는 엄청난 부채규모를 감안할 때 매각처분이 합당하다고 대답한 비율은 12%에 불과했다. 톰슨그룹의 민영화 자체에 대해서도 반대가 45%로 찬성의견을 가진 34%보다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