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中반체제인사 위경생,96년 사하로프 인권상 수상

입력 1996-10-25 20:47업데이트 2009-09-27 14: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유럽연합(EU) 의회는 24일 선동죄로 복역중인 중국 반체제인사 魏京生(위경생)을 96년도 사하로프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인권과 정치 문제에 대해 거리낌 없는 논평을 가해온 魏는 지난 79∼93년 복역한데 이어 지난 95년 12월 다시 인권문제 발언이 선동죄로 간주돼 14년형을 선고받고 수감중이다. 옛 소련의 반체제 핵물리학자 안드레이 사하로프를 기리기 위해 지난 85년 제정된 이 상은 그동안 넬슨 만델라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과 미얀마의 반정부 지도자 아웅산 수지 여사 등이 수상했다. 노벨 평화상 수상후보로 수차례 올랐던 魏는 중국 최고 실력자 鄧小平에게 민주화운동을 「제5차 현대화 운동」으로 수용할 것을 촉구했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