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이병철 창업주 유품 ‘기흥캠퍼스 모형’ 첫 공개

입력 2022-08-20 03:00업데이트 2022-08-20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삼성 반도체 직원에 받은 생일선물
이재용, 기공식 영상에 포함 요청
조부 창업정신 이은 새 도약 의지
19일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R&D단지 기공식에 참석한 이재용 부회장(가운데)이 경영진과 기념 버튼을 누르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19일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열린 반도체 연구개발(R&D) 단지 기공식에서는 고 이병철 삼성 창업주(사진)의 발언과 함께 유품인 기흥캠퍼스 모형이 처음으로 임직원에게 공개됐다. 조부의 창업 정신을 이어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뜻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기공식 영상에 넣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기공식 현장에서 상영된 1분가량의 기념 영상에는 이 창업주가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과 함께 방진복을 입고 반도체 생산라인을 점검하는 사진들과 함께 이 창업주의 주요 발언과 기흥캠퍼스 모형 사진이 등장했다.

이 창업주는 1983년 2월 이른바 ‘도쿄 선언’을 통해 주변의 반대와 비웃음을 무릅쓰고 반도체 사업 진출 계획을 발표했다. 기공식 영상에 나온 발언은 도쿄 선언 당시 이 창업주가 반도체 사업을 시작한 취지를 설명한 것이다.

“자원이 부족한 한국에서 자연 조건에 맞으면서도 해외에서 필요한 제품, 즉 반도체와 컴퓨터 같은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을 일으켜야 한다”는 내용이다. 특히 “반도체 등 첨단산업 분야는 세계시장이 넓을 뿐 아니라 다른 산업에도 파급 효과가 크고, 환경 친화적”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 글귀를 항상 곁에 두고 수시로 읽으며 되새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흥사업장 모형은 이 창업주가 당시 삼성 반도체 임직원들로부터 생일선물로 받았던 것으로 대를 이어 유품으로 물려지고 있다.

기흥캠퍼스는 이 창업주 뜻에 따라 1983년 전 세계 3번째 64K D램 개발을 시작으로 삼성 반도체 산업이 태동한 장소다. 1992년 세계 최초 64M D램 개발, 1992년 D램 시장 1위 달성에 이어 1993년에는 메모리반도체 분야 30년 1위의 초석을 다진 곳이기도 하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