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거래절벽속 6억이하 집 매매비중 늘어

입력 2022-06-27 03:00업데이트 2022-06-27 03: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상반기 서울 아파트 거래 72% 급감, 6억 이하 비중 30.4%→37.6% 껑충
15억 초과도 15.7%→17.2%로 늘어… 대출금리 영향 6억~9억 비중 줄어
중저가 단지 매물 쌓이고 하락 거래… 재건축 아파트선 신고가 ‘양극화’
전문가 “거래 가뭄 속 양극화 지속”
#1. 서울 서초구 서초동 입주 20년 차, 1200채 규모의 A아파트 30평대(전용 84m²)는 이달 8일 역대 최고가인 25억2000만 원에 팔렸다. 지난달 8일(25억 원) 이후 한 달 만에 최고가 기록을 다시 세웠다. 인근 공인중개업소는 “학군이 좋아 매물을 찾는 문의가 꾸준하다”며 “서울 외곽 집을 팔고 매수하려는 수요가 꽤 있다”고 전했다.

#2. 서울 금천구 700여 채 규모의 B단지 전용 59m²는 지난달 14일 6억 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최고가인 6억2000만 원에 팔렸지만 5개월여 만에 2000만 원 떨어졌다. 인근 공인중개업소는 “올해 초 호가가 6억 원을 넘었지만 팔리지 않자 보금자리론이 가능한 6억 원 이하로 떨어지고 있다”면서 “매수세가 줄어 매물이 쌓이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올 상반기(1∼6월)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거래절벽이 심화된 가운데 양극화도 더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등으로 거래가 급감한 가운데 중저가 단지에서는 매물이 쌓이고 하락 거래가 나왔다. 반면 대출 금지로 대출 규제 영향이 없는 재건축 및 신축 초고가 아파트는 최고가 거래가 1∼2건씩 이어졌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이날까지 신고된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는 748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6263건) 대비 71.5% 감소했다. 거래 가격대별로는 6억 원 이하 저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37.6%(2819건)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30.4%(7988건) 대비 7.2%포인트 높아진 수준이다. 이자 부담이 커지자 그나마 서민들이 접근 가능한 저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대출 금리의 영향을 받는 6억 원 초과 9억 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27.9%(7355건)에서 올해 21.4%(1599건)로 줄었다. 같은 기간 9억 원 초과 15억 원 이하 비중도 26%에서 23.8%로 감소했다. 서울 강서구의 한 단지 내 공인중개업소는 “지난주 아파트값 문의 전화를 딱 1통 받았다”며 “매수 문의가 뚝 끊겼다”고 했다.

다만 대출이 안 되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은 상반기 17.2%(1288건)로 전년 동기(15.7%·4134건) 대비 상승했다. 거래절벽으로 거래 건수가 줄었지만 비중은 높아졌다. 서초구 반포동 입주 39년 차 C아파트 전용 82m²는 이달 6일 역대 최고가인 26억5000만 원에 팔렸다. 인근 공인중개업소는 “한강뷰가 가능한 강남권 아파트 수요가 꾸준하다”며 “대출 규제 영향이 없어 금리 인상 영향도 크지 않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거래 가뭄과 양극화가 지속될 것으로 본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보센터 소장은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금리 인상 압력이 커지고 있고, 대출 규제도 있어 매수세가 쉽게 살아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하반기 전체로는 약보합이겠지만 대출 규제 영향이 없는 일부 초고가 단지는 최고가 행진이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경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