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베트남서 ‘차량용 요소’ 200 t 내주 수입… 품귀 해결엔 역부족

이건혁 기자 , 세종=구특교 기자 , 박효목 기자 입력 2021-11-09 03:00수정 2021-11-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요소수 수급 범부처 대응회의 열어… 10여개국과 요소 1만 t 추가수입 협의
文 “수급 안정 모든 방법 동원” 주문
정부가 베트남에서 차량용 요소 200t을 다음 주중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차량용 요소수 약 60만 L를 만들 수 있는 양이다. 이와 별도로 베트남을 포함한 10여 개국과 요소 약 1만 t을 추가 수입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호주에서 긴급 도입하기로 한 차량용 요소수 물량은 당초 2만 L에서 7000L 늘린 2만7000L로 확정했다. 하지만 국내 요소수 품귀를 해결하기에는 크게 부족한 물량이다. 정부와 관련 기업들이 요소 및 요소수를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고 있지만 뚜렷한 성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8일 기획재정부는 관계부처와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요소수 수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현재 5∼6.5%인 관세율을 0%로 낮출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처음으로 요소수 품귀 우려에 대한 메시지를 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열린 참모회의에서 “요소수 수급 안정을 위해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국내외적으로 발 빠르게 대응하라. 매점매석에 대한 철저한 단속과 함께 공공부문 여유분을 활용하는 등 국내 수급물량 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주문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정부와 요소 1만8000t을 반입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세종=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관련기사

#베트남#요소수#품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