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출시…1회 충전에 475km 달려

신동진 기자 입력 2021-08-02 14:58수정 2021-08-02 15: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아가 현대자동차 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적용한 첫 전기차 ‘EV6’(사진)를 2일 출시했다.

EV6는 사전예약 첫날 기아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동안 총 3만대가 넘는 예약대수를 기록하며 큰 관심을 받았다. 사전계약 고객의 70%가 선택한 롱 레인지(항속형) 모델은 77.4킬로와트시(kW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km에 달한다. 58.0kWh 배터리가 장착된 스탠다드(기본형) 모델은 1회 충전시 370km를 달릴 수 있다. 이밖에 차량 상태를 상시 점검하는 원격진단 시스템과 800V 초고속 충전이 가능한 멀티 충전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기아는 EV6의 스탠다드(기본형), 롱 레인지(항속형), GT-라인(Line)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7~12월) EV6의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GT 모델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5초에 도달해 국산 자동차 모델 중 가장 빠르다. 가격은 4730만 원(스탠다드 에어)부터 5680만 원(롱 레인지 GT-Line)까지다.

EV6는 친환경 내장재를 사용해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 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

주요기사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