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코레일 사장 사의… 경영관리 부진 책임

대전=이기진 기자 입력 2021-07-02 13:12수정 2021-07-02 13: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59·사진)이 저조한 경영평가에 책임을 지고 2일 사의를 표명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정부의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경영관리부분이 저조하게 나와 손 사장이 이에 책임지고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한 다른 이유는 없고, 순수한 의도로 안다”고 덧붙였다. 코레일은 최근 발표된 공공기관 경영평가에서 C등급을 받았다.

손 사장은 1986년 공직에 입문해 국토교통부 제1차관까지 지냈으며, 2019년 3월부터 코레일 사장을 맡았다.

재직 동안 1조 원에 가까운 코레일의 적자난 해결을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하기도 했다. 또 조직 내에서 직무이동을 처음 허용하며 실용적인 조직체계를 구축했다는 평가도 받았다.

주요기사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