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폐지 롯데, 인적성검사 ‘엘탭’도 개편

사지원 기자 입력 2021-04-08 03:00수정 2021-04-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입 9년만에… 온라인으로 응시
객관식 문제서 과제해결 방식으로
롯데그룹이 올 상반기(1∼6월)부터 신입사원 채용 시 실시하는 인성 및 적성검사 방식을 개편한다. 그룹 공개채용(공채)을 폐지하고 수시채용으로 전환하는 데 이어 세부 검사방식도 바꾸는 것이다.

롯데그룹은 7일 롯데의 인·적성검사인 ‘엘탭(L-TAB)’을 전면 개편한다고 밝혔다. 2012년에 엘탭을 도입한 지 9년 만이다. 우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검사 과정이 오프라인 아닌 온라인으로 변경된다. 사전에 본인 인증을 하고 진단 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응시할 수 있다.

문제 출제 방식도 달라진다. 기존에는 도형이나 단어를 맞히는 등 일반 대기업 인·적성검사의 객관식 문제 위주였다면, 앞으로는 실제 업무 상황을 해결하는 방식의 문제가 출제된다. 가령 실제 회사 생활에서 쓰이는 e메일, 보고서, 메신저 등을 보고 답변하는 문제가 나올 수도 있다. 이는 국내 인·적성검사로는 처음 도입하는 방식이라고 롯데 측은 설명했다.

변경된 엘탭은 현재 채용 과정이 진행되고 있는 롯데렌탈, 롯데푸드 등 7개사부터 적용된다. 이후 진행되는 계열사별 채용에도 확대 적용한다. 엘탭 합격 결과는 응시한 연도의 반기 동안 유효하다. 롯데는 올해부터 정기 공채 대신 계열사별 상시 채용을 전면 도입하는 한편 그룹 공채 기수제를 폐지하는 등 기업 문화 쇄신에 나서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빠르게 확보하기 위해 채용 방식을 바꿨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롯데그룹#공채폐지#엘탭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