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 ‘이루다’ 개발사 “개인정보 관리 소홀 사과”

이건혁 기자 입력 2021-01-15 03:00수정 2021-01-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인정보 유출과 혐오 발언 학습으로 서비스가 중단된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의 개발사 스캐터랩이 2019년 개발자들의 오픈소스 공유플랫폼 ‘깃허브’에 실명 등 개인정보가 포함된 샘플을 올린 사실을 인정했다. 이 과정에서 비실명화 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대화 샘플 100건(문장 약 1700개)도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 깃허브는 전 세계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들이 코딩에 필요한 소스를 공유하는 서비스다.

스캐터랩은 14일 개인정보 유출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스캐터랩은 “개인정보 처리와 관련해 정부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 데이터 관리에 신중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스캐터랩이 자사의 다른 서비스인 ‘연애의 과학’ 가입자들에게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받을 때 필수, 선택 항목 구분 없이 포괄 동의를 받았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주요기사

#ai#챗봇#이루다#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