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그룹 상징 ‘두산타워’도 팔았다

김형민 기자 입력 2020-09-22 03:00수정 2020-09-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8000억에 자산운용사에 매각… “그룹 재무구조 개선에 사용”

㈜두산은 그룹의 상징인 서울 중구 두산타워(사진)를 8000억 원에 매각했다고 21일 공시했다. 두산그룹 측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것”이라며 “매수자는 자산운용사인 마스턴투자운용”이라고 밝혔다. 처분 예정일은 28일이다.

두산그룹은 이번 매각으로 건물에 설정된 담보 등을 제외하고 현금 약 2000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앞서 두산그룹은 유동성 부족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을 살리기 위해 산업은행 등으로부터 3조6000억 원을 지원받고 이 중 자산 매각을 통해 1조 원을 연내 상환하기로 했다. 두산그룹은 이미 두산솔루스, 골프장 클럽모우CC를 팔기로 했고, 핵심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도 매각 예비입찰을 28일 진행할 예정이다.

‘동대문 두타’로 알려진 두산타워는 지하 7층, 지상 34층에 연면적 12만2586m² 규모이며 1998년 준공했다. 두산그룹은 매각 후 재임대(세일 앤드 리스백) 형태로 두산타워를 계속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형민 기자 kalssam35@donga.com
주요기사

#두산타워 매각#두산그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