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문화

봉준호 감독, 차기작은 SF소설 ‘미키7’ 영화화…로버트 패틴슨 주연

입력 2022-01-20 10:32업데이트 2022-01-20 10: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봉준호 감독의 ‘미출간 소설’ 기반 차기작의 베일이 벗겨졌다. 계획대로라면 이 영화가 ‘기생충’에 이어 나올 봉 감독의 8번째 장편 영화가 된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데드라인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은 에드워드 애슈턴 작가가 출간을 앞두고 있는 SF 소설 ‘미키7’(Mickey7)을 기반으로, 자신이 각색과 연출을 직접 맡을 제목 미정의 영화를 차기작으로 준비 중이다. 워너브러더스가 투자·배급을 담당하며, 주인공으로는 할리우드 스타 로버트 패틴슨이 거론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은 최두호 프로듀서와 함께 이 영화의 프로듀서로도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제작에는 봉준호 감독의 제작사 오프스크린을 비롯해 케이트 스트리트 픽처 컴퍼니, 플랜B까지 세 개의 제작사가 참여한다.

‘미키7’은 2022년 상반기 출간이 예정된 작품이다. 얼음 세계 니플하임의 식민지화를 위해 파견된 인조 인간 미키7의 이야기를 그린다. 봉 감독의 차기작은 소설인 ‘미키7’에서 영감을 받은 작품이지만, ‘설국열차’ 등 앞서 나온 봉준호 감독의 각색 작품들의 특성을 고려할 때 근본적으로 다른 작품이 나올 것으로 예측된다.

데드라인은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을 준비하던 중에 아직 출판되지 않은 ‘미키7’의 원고를 보게 됐고, 이내 작품에 흥미를 느껴 영화화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해 6월 국내 한 패션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차기작으로 해외영화 한 편과 한국영화 한 편을 준비 중이며 ‘기생충’ 이후 나올 8번째 작품은 미국 작품으로 아직 출간되지 않은 미국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한국 영화와는 별개로 ‘심해 해양 생물 애니매이션’을 준비 중이라고도 알리기도 했다.

데드라인에 따르면 봉 감독은 아직 제목이 확정되지 않은 이 영화에 어울릴 배우를 찾기 위해 지난해 말 미국의 연휴 기간 30대에 들어선 유명 A급 배우들과 미팅을 가졌다. 이후 로버트 패틴슨이 적역으로 낙점돼 출연을 두고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한편 봉준호 감독은 2020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까지 4개의 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명장으로 이름을 높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문화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