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책]밑줄 좍, 메모 한 줄 하나뿐인 책이 됐네

손효림 기자 입력 2021-06-05 03:00수정 2021-06-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폰초네 책방/니시노 아키히로 지음·유소명 옮김/52쪽·1만3800원·소미아이(3세 이상)
책 읽는 재미에 빠진 책방 주인 폰초. 마음에 드는 페이지의 모서리를 접고, 중요한 부분에 밑줄도 긋고 느낀 점까지 쓴다. 이런 책은 팔 수 없는데….

한 소녀는 폰초가 표시를 잔뜩 해 놓은 책 한 권을 꺼낸다. 소녀는 “폰초가 즐거워한 부분을 알 수 있는 세상에 하나뿐인 책”이라고 한다. 소녀의 이야기를 들은 사람들은 책방으로 몰려와 폰초가 표시해 둔 책을 찾는다. 어느 날 책방에 큰 불이 나 책이 모두 타버리는데….

책의 좋아하는 부분에 표시하고 느낌을 쓰는 게 낙서가 아니라 ‘세상에 단 하나뿐인 책’이 되는 것이라는 발상이 신선하다. 책을 잃은 폰초에게 마을 사람들이 책을 한 아름 갖고 와, 읽고 표시를 한 ‘폰초의 책’을 팔라는 모습이 따스하다. 아기자기하면서도 사실감 넘치는 그림도 눈길을 끈다. 한글과 영어가 함께 표기돼 동화를 영어로도 익힐 수 있다.

작가는 현재 상영 중인 애니메이션 ‘굴뚝 마을의 푸펠’의 원작인 동명 동화를 썼다.

주요기사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밑줄#메모#하나 뿐인 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