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심층수 “수원지 환경 보호 위해 라벨 없앤 딥스 에코그린 출시”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03 09:00수정 2021-06-03 09: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생수 브랜드 딥스(DEEPS)는 수원지를 포함해 지구환경 보호에 도움이 되고자 용기에 라벨을 없앤 에코그린 제품을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딥스 브랜드 운영사 ㈜글로벌심층수 측은 신제품 에코그린 제품의 용기에서 라벨을 없앰으로써 분리수거를 용이하게 해 플라스틱 물병의 재활용률을 높여 환경보호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원도 속초시 외옹치에 위치한 생수 제조공장 또한 엄격한 국제 위생 기준인 ‘FSSC 22000’ 인증과 할랄 인증을 취득했다고 전했다.

업체에 따르면 딥스는 햇빛이 닿지 않는 수심 200m 이하의 해양 심층수를 채취해 사용하는 천연 미네랄 생수 브랜드다. 미네랄 함량에 따라 그린, 블루, 골드로 제품군이 나누어져 있다.
신제품 에코그린은 마그네슘, 칼슘, 칼륨이 3:1:1의 배합으로 들어간 미네랄 경도 100의 제품으로 일반 생수대비 높은 경도를 구현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글로벌심층수 마케팅 관계자는 “에코그린은 단순한 환경 마케팅을 위한 제품의 출시가 아닌 브랜드의 근원인 보다 깨끗한 지구를 만들고 보호해 지금과 같은 좋은 물을 지속하도록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며 “깨끗한 수원지를 지키기 위해 제품 몸체에 라벨이 없어 떼어내는 번거로움과 라벨 사용량을 줄인 친환경적 패키징 제품이며 앞으로 에코그린 뿐만 아니라 전 제품의 무라벨화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