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책]獨 콜총리 「나는 조국통일을 원했다」

입력 1998-10-12 19:06수정 2009-09-24 2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90년 10월, 독일 통일이라는 위대한 업적을 이끌어낸 헬무트 콜 독일 총리.결코 회고록을 쓰지 않겠다고 공언했던 그가 드디어 오랜 침묵을 깼다. 그것도 독일 통일에 관해서.

이 책엔 통일의 주역 콜 총리가 털어놓는 통독(統獨)과정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통일 직전 1년간, 독일 통일에 대한 강대국들의 동의를 받아내기 위해 길고도 지리한 물밑 작업을 벌여야 했던 일, 국경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들과의 갈등, 옛서독 내부의 의견 대립 등 통일 과정의 막전막후(幕前幕後)를 생생하게 담고 있다. 뿐만 아니라 통일이 됐지만 아직도 사라지지 않은 동서독 사람들간의 심리적 갈등을 해소할 때 비로소 통일을 말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한다.

이 책은 한 개인의 단순한 회고담에 그치지 않는다. 20세기말 냉전 종식의 현장을 그대로 보여주는 살아있는 역사서라 하기에 충분하다. 해냄. 15,000원. 헬무트 콜 지음

〈이광표기자〉kp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