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민국은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핵심 국가”
더보기

“대한민국은 세계가 인정하는 ‘글로벌 에너지 전환’ 핵심 국가”

박지원 기자 입력 2019-11-13 03:00수정 2019-1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에너지대상 유공자 129명 시상… ‘동탑산업훈장’에 문성주 대표 영예
2019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에서 왼쪽부터 문성주 ㈜나라컨트롤 대표(동탑산업훈장), 김범헌 ㈜한라이앤씨 대표(철탑산업훈장),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석탑산업훈장),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정기 동서식품㈜ 상무(산업포장), 조일래 ㈜한주 총괄본부장(산업포장), 안진형 현대에너지솔루션㈜ 연구소장(산업포장), 송영철 ㈜에이치에스쏠라에너지 대표(산업포장)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년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에서 문성주 ㈜나라컨트롤 대표이사와 김범헌 ㈜한라이앤씨 대표이사가 산업훈장을 받는 등 총 129개 개인 및 단체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2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2019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 유공자와 업계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41번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지난해부터 한국에너지효율대상(1975년∼)과 한국신재생에너지대상(2007년∼)을 통합해 에너지 부문 최대 규모의 시상식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한국에너지대상 시상식에서는 문성주 ㈜나라컨트롤 대표이사를 비롯해 총 129명이 에너지 효율 향상 및 신재생에너지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주요기사

동탑산업훈장은 국내 최초로 빌딩 자동제어 시스템 국산화를 성공해 지난 35년간 4000여 개 현장에 적용하고,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개발·보급에 노력한 문성주 나라컨트롤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철탑산업훈장은 국내 최초로 1MW급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2006년)하고 국내 기업 중 베트남에 최대 규모(70MW)로 태양광 사업에 진출한 노력으로 김범헌 ㈜한라이앤씨 대표이사가 받았다. 석탑산업훈장은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가 수상했다. 그는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 의무화 제도(EERS)의 국내 도입을 추진하고, 세계 최초로 BEMS 연계 규격을 마련하는 등 건축물 에너지 효율 향상 기반 조성에 노력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이와 함께 산업포장은 김정기 동서식품㈜ 창원공장장, 안진형 현대에너지솔루션㈜ 연구소장, 송영철 ㈜에이치에스쏠라에너지 대표이사, 조일래 ㈜한주 총괄본부장 등 4명에게 돌아갔다.


정 차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에너지 전환은 지난 2년간 설치한 태양광이 역대 누적 설비량의 3분의 1이 될 만큼 크게 증가하고 금년 상반기 태양광 셀 수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85%가 증가할 정도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세계 재생에너지 총회’에서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가 우리나라를 ‘글로벌 에너지 전환의 핵심 국가’로 평가하는 등 우리의 노력과 성과를 세계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차관은 “정부는 내년에도 기업, 지방자치단체, 국민들과 합심해 깨끗하고 안전하며 효율적인 에너지 전환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고 에너지 전환을 향한 과정마다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담아낼 것”이라고 전했다.

박지원 기자 jwpark@donga.com
#2019년 한국에너지대상#글로벌 에너지#동탑산업훈장#㈜나라컨트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