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 5G-AI 혁신 선두에서 미래 주도”
더보기

“삼성, 5G-AI 혁신 선두에서 미래 주도”

유근형 기자 입력 2019-11-06 03:00수정 2019-11-06 05: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동진 무선사업 부문장… ‘삼성 AI포럼 2019’서 밝혀
삼성전자 고동진 무선사업(IM) 부문장(사장·사진)은 5일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혁신의 선두에서 미래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 사장은 이날 삼성리서치 주관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열린 ‘삼성 AI포럼 2019’ 이틀째 행사에서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연결시대에는 사용자의 경험을 혁신하는 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승자가 될 것”이라며 “5G와 AI는 기술 융합과 혁신의 근간이 되고 우리 삶에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는 터닝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올해 3회째를 맞는 ‘삼성 AI포럼’은 이재용 부회장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AI 분야의 역량 강화를 위해 세계적 석학들을 초청해 연구동향을 공유하는 행사다.

특히 고 사장은 기존 AI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공일반지능(AGI·Artificial General Intelligence)’ 연구를 화두로 제시했다. 스스로 학습하고 판단하고 결정하는 복합 지능을 갖춘 AGI 기술이 다양한 기기와 융합되면 더욱 획기적인 경험을 사용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게 고 사장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연구역량을 강화해 왔다. 이 부회장은 2016년 등기이사로 선임된 후 2017년 삼성리서치를 출범시키고 AI센터를 신설해 선행연구 강화를 추진해왔다. 지난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를 시작으로 전 세계 5개국에 7개 글로벌 AI센터를 구축하고 AI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삼성전자#고동진 무선사업 부문장#5세대(5g)#삼성 ai포럼 2019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