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다나스’ 20일 한반도 관통…제주·영호남, 최대 700㎜ ‘물폭탄’ 예상
더보기

태풍 ‘다나스’ 20일 한반도 관통…제주·영호남, 최대 700㎜ ‘물폭탄’ 예상

강은지기자 , 송혜미기자 입력 2019-07-19 17:01수정 2019-07-19 17: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20일 남해안에 상륙한다. 7월 발생한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하는 건 2012년 ‘카눈’ 이후 7년 만이다. 제주와 영호남에 돌풍과 함께 최대 700㎜의 ‘물폭탄’이 예보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다나스는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430㎞ 해상에서 시속 22㎞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의 반경은 약 250㎞, 강풍은 최대 초속 24m로 작고 약한 태풍이다. 하지만 더운 바다 위를 지나며 수증기를 잔뜩 흡수한 데다 장마전선까지 더해지면서 많은 양의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는 20일 오전 9시 전남 진도 일대를 통해 상륙한 뒤 같은 날 오후 경북 포항 근처를 통해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내륙에 진입한 뒤 바람의 강도는 약해지겠지만 영호남은 물론 충청, 강원지방에도 많은 비가 예상된다. 이미 제주와 부산 등지에는 19일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피해가 발생하고 항공기 운항 차질이 이어졌다.

20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에 최대 700㎜, 남해안과 지리산 일대에 최대 500㎜ 이상이다. 전라와 경상은 50~150㎜,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등에는 10~70㎜다. 기상청은 “20일까지 대부분 해상에서 5m 이상, 제주와 남해안에는 최고 9m이상의 물결이 칠 것으로 보여 안전사고와 해수 범람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송혜미 기자 1a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