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고노, 文대통령 리더십 언급 매우 유감”
더보기

외교부 “고노, 文대통령 리더십 언급 매우 유감”

한기재 기자 , 김예윤 기자 입력 2019-08-17 03:00수정 2019-08-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법 위반 시정 주장 동의안해… 국가원수 거론 국제예양 어긋나”
고노 “한일 외교당국, 긴밀히 접촉”
외교부는 16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상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제법 위반을 시정할 리더십을 취해 달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이 전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 갈등의 외교적 해결을 강조한 다음 날 나온 고노 외상의 발언으로 한일 외교당국이 신경전을 벌인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고노 외상이 한국 정부의 국제법 위반 시정 및 우리 정상의 지도력 발휘가 필요하다고 한 언급에 우리 정부는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일국의 고위 외교 당국자가 상대국 국가원수를 거론하며 어떤 조치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국제예양에 어긋난다”며 “양국 관계의 안정적 관리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이날 외교채널을 통해 이런 뜻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

NHK에 따르면 세르비아를 방문 중인 고노 외상은 15일(현지 시간) 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문 대통령은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는 리더십을 발휘하길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의 리더십을 언급하며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이 징용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해석된다. 고노 외상은 이어 “외교장관 회담을 비롯해 외교 당국 간에 상당히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원론적인 답변만 내놨다.

한기재 record@donga.com·김예윤 기자
주요기사
#고노 다로#일본#일본 경제보복#수출 규제#한일 갈등#외교#국제법#문재인 대통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