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성폭행범 ‘수원 발바리’, 극단선택 시도… 생명엔 지장 없어

입력 2023-01-25 03:00업데이트 2023-01-25 0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수원 발발이’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가 출소한 지난해 10월 31일 오전 박병화의 거주지로 알려진 경기 화성시의 한 주택가 앞에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다. 2022.10.31. 뉴스1‘수원 발발이’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가 출소한 지난해 10월 31일 오전 박병화의 거주지로 알려진 경기 화성시의 한 주택가 앞에 경찰 병력이 배치돼 있다. 2022.10.31. 뉴스1
‘수원 발바리’로 알려진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41)가 자신의 집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반경 ‘박병화가 집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 같다. 생체 반응이 없어 문을 (강제로) 열어야 한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접수됐다고 한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 안에 쓰러져 있던 박병화를 발견하고 병원에 이송했다. 박병화는 항우울제를 다량 복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대화가 가능할 정도로 의식을 회복한 상태라고 한다.

박병화는 2002년부터 약 5년 동안 경기 수원시 영통구 등 원룸 밀집지역에서 20대 여성 10명을 성폭행해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뒤 지난해 10월 만기 출소했다.

화성=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