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대출 영업 강화하자…4월 은행권 가계대출 5개월 만에 증가 전환

입력 2022-05-11 15:56업데이트 2022-05-11 16: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금리 상승과 주택 거래 부진 등의 여파로 지난해 말부터 감소하던 은행권 가계대출이 5개월 만에 다시 늘었다. 최근 은행들이 금리를 낮추고 한도를 높이는 등 대출 영업을 강화하자 신용대출 감소세가 크게 둔화됐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1060조2000억 원으로 3월 말에 비해 1조2000억 원 늘었다. 지난해 12월(―2000억 원)부터 올해 1월(―5000억 원), 2월(―2000억 원), 3월(―1조 원)까지 4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이다. 다만 증가 폭은 2004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가장 작았다.

가계대출 중 전세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2조1000억 원 늘어 3월과 증가 폭이 같았다. 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 등이 포함된 기타대출은 한 달 새 9000억 원 줄어 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3월(―3조1000억 원)에 비해 감소 폭이 크게 줄었다. 은행들이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잇달아 확대하고 우대금리를 높이는 등 신용대출 영업을 강화한 영향이 크다. 인터넷전문은행들도 중금리 대출을 늘렸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과 제2금융권을 합친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도 3월보다 1조3000억 원 늘어 넉 달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상호금융에서 1조 원 줄었지만 보험(2000억 원) 저축은행(3000억 원) 여신전문금융사(6000억 원) 등이 모두 늘어 1000억 원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들이 대출 영업을 강화하고 있어 앞으로 이 같은 증가 추세가 지속될지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한편 은행 기업대출은 지난달 12조1000억 원 늘어 4개월째 증가세가 이어졌다. 4월 기준 증가 폭도 역대 두 번째로 컸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