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함께 술마시던 여성 폭행한 경찰

인천=황금천 기자 입력 2021-06-25 03:00수정 2021-06-25 0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사실관계 철저히 수사할 것” 처음 만난 여성과 함께 모텔에 가서 술을 마시다가 폭력을 휘두른 20대 현직 경찰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24일 오전 3시 20분경 인천 부평구의 한 모텔에서 20대 여성 B 씨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폭행)로 기동대 소속 A 순경(26)을 입건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순경은 평소 알고 지내던 친구와 한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뒤 오후 10시경 거리로 나왔다. 이후 지나가던 여성 2명에게 “술을 더 마시자”고 제안해 인근 모텔에서 4명이 술을 마셨다. 이 과정에서 A 순경과 B 씨가 시비가 붙어 A 순경이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 순경 등의 신원을 확인한 뒤 돌려보냈다. 경찰은 조만간 A 순경 등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 당시 A 순경은 만취한 상태였으며 아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며 “사실관계를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천=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