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바이든, 유명 양조장서 ‘백신 캠페인’

내슈빌=AP 뉴시스 입력 2021-06-24 03:00수정 2021-06-24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가 22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의 명소 ‘올레 스모키 양조장’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독려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이 양조장은 현재 백신 접종소로 운영 중이다. 바이든 여사 뒤에 보이는 화면에 ‘우리는 할 수 있다(We can do this)’라는 문구가 보인다.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은 54%, 2차 접종률은 45%로 나타났다.


내슈빌=AP 뉴시스
주요기사

#질 바이든#양조장#백신 캠페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