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 협력-상생 의지로 지역발전 이끈다”

이기진 기자 입력 2020-12-02 03:00수정 2020-12-02 04: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영석 국립대육성사업발전협의회장
“전국 39개 국립대가 힘을 합쳐 사회적 책무를 다하고 교육과 연구 분야 경쟁력을 높여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영석 국립대학육성사업발전협의회장(충남대 기획처장·사진)은 교육부의 국립대학 육성사업이 연계와 공유를 최초로 시도한 사업임을 강조했다. 대학의 공적 역할 강화를 통한 협력체계 구축으로 혁신을 이루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다.

이 회장은 “과거에는 대학 정책이 구조개혁과 정부 재정지원 사업에 따른 경쟁 중심이었다면 이제는 사업 간 중복 방지, 자원 공동 활용을 통한 효율성 및 경쟁력 제고가 핵심”이라며 “국립대학육성사업발전협의회는 공유, 협력, 상생에 바탕을 두고 국립대 간 네트워크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발족됐다”고 소개했다.

그는 “올해 사업 3년차가 마무리되면서 네트워크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대학과 지자체의 협력을 통한 지역 현안 해결, 우수 대학 플랫폼 공유를 통한 교육 환경 개선, 온라인 공동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각 국립대가 서로의 러닝메이트가 되어 협업의 시너지가 도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 회장은 이어 “국립대는 이제 더 이상 교육과 연구만을 담당하는 고등교육기관이 아니라 지역의 혁신과 발전을 선도하는 거점이 돼야 한다”며 “본사업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협의회장으로서 가교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국립대#협력#상생#지역발전#이영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